여성불감증!고민을털어놓는그순간해결법도보인다

현재 야동의민족의 주소는 https://yamin4.club입니다. 배너 광고문의 텔레그램 @yamincs

[ 필 독 ] 현주소안내 https://yamin4.club          다음주소 https://yamin5.club           ※ 배너문의,삭제문의 텔레그램 @yamincs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여성불감증!고민을털어놓는그순간해결법도보인다

여성불감증!고민을털어놓는그순간해결법도보인다
[불감증해결] 여성 불감증! 고민을 털어놓는 그 순간 해결법도 보인다

남편과의 잠자리가 설레지 않다? 그렇다면 나도 혹시 불감증?

이제 끙끙대며 속앓이만 하지 말고 성클리닉 전문의를 찾아 충분한 상담을 받아봐야 할 것이다.

서구에 비해 성에 대한 개방도가 비교적 낮은 아시아권에서도 한국여성의 성생활 만족도는 하위권에 속한다고 한다.

그도 그럴 것이 정숙함을 강조하는 유교적 문화 때문에 성에 대해 더 적극적이지 못한 것도 원인이겠지만 최근 한국 부부들의 성만족는 비단 이 이유 때문만은 아닌 거 같다.

남 녀 모두 성생활이 활발해야 할 20에서 30대! 하지만 이 시기에 남성은 업무 스트레스 때문에 여성의 육아 스트레스 때문에 남녀 모두 성생활이 주춤하다가 오히려 40대에 접어들면서 시간적 사회적 그리고 경제적 안정감 그리고 남성의 경우 특히 발기부전 치료제 등의 영향으로 오히려 성 만족도가 커지는 반면, 여성들은 출산 이후 자녀 교육 등으로 신경 쓰게 되는 40대를 정점으로 폐경과 함께 갱년기 증상에 시달리면서 성 만족도가 급격히 저하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본원에 문의를 하는 40대 여성들의 상당수가 출산 후 시간이 지남에 따라부부관계의 성만족도가 떨어지고 심한 경우엔 불감증까지 호소하는 경우도 많다고아리따운여성의원 박진우 원장은 말한다.

결혼생활을 오래 하다 보면 자신도 모르게 삶이 무의미하게 느껴지고 배우자에 대한 설레임과 긴장감이 없어지면서 부부사이의 짜증낼 일이 늘어나기도 하는데이런 권태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생활의 지혜가 필요하다.

우선 가장 쉬운 방법으로 외모에 변화를 주는 것이 그 한 가지 방법이 될 수있다.



더 불어 중요한 것은 성생활이다. 권태기에 접어들면 부부 간에 성에 대한 쾌감이 떨어져 부부 관계를 멀리하게 되고 결과적으로 상황을 악순환으로 만들게 된다. 이 때문에 배우자가 아닌 다른 상대에 빠져 불행을 자초하는 경우도 있다고 박진우 원장은 설명한다.

그 럼 권태기 극복에 도움이 되는 성생활은 어떤 것이 있을까. 먼저 성관계 스타일을 바꾸는 시도가 필요하다. 부부 생활을 오래 하다 보면 서로의 육체에 어느 정도 흥미가 떨어지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 이럴 때에는 평상시와 다른 분위기를 연출한다거나 여성 성감대로 알려진 지 스폿(G-spot)을 부드럽게 자극하는 방법도 권유할 만하다. 지 스폿은 여성이 성적 쾌감을 가장 많이 느끼는 부위이다. 이 부위는 여성의 질 속에 대개 손가락 두 마디 정도 깊이의 위쪽에 위치해 있다. 하지만 지 스폿이 발달되지 않은 여성들도 많기 때문에 이런 경우에는 양귀비 수술이라고 불리는 지스팟(G‐spot) 성형술을 하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 될 수 있다.

양귀비수술(지스팟성형술)은 성적만족감에 있어 놀라운 역할을 담당하는 지스팟을 찾아 보형물을 삽입하거나 필러나 자가 지방을 이용해 그 부위를 부풀려 주어 성교 시 그 위치에 강한 자극이 증폭되어 전달되도록 하는 수술이다. 엠보싱 질성형술과 함께 시술하면 더욱 높은 효과를 얻을 수 있어서 최근 여성들에게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압구정 산부인과 아리따운여성의원 의 박진우 원장은 "요즘은 성생활의고민을 부끄러워하지 않고 전문의와 당당하게 상담하고 또 고민을 해결하는 주부들이 늘어나고 있으며 부부가 함께 중년의 아름다운 성을 추구하여 신혼 못지 않는 부부생활의 만족감을 얻고 있다”고 조언한다.
0 Comments
제목

[ 필 독 ] 현주소안내 https://yamin4.club          다음주소 https://yamin5.club           ※ 배너문의,삭제문의 텔레그램 @yamincs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