좃만 크면 뭐해 또 써먹지 못하는거..집세나내!

현재 야동의민족의 주소는 https://yamin4.club입니다. 배너 광고문의 텔레그램 @yamincs

[ 필 독 ] 현주소안내 https://yamin4.club          다음주소 https://yamin5.club           ※ 배너문의,삭제문의 텔레그램 @yamincs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좃만 크면 뭐해 또 써먹지 못하는거..집세나내!

좃만 크면 뭐해 또 써먹지 못하는거..집세나내! 

 

 

 

 

 

 

 

 

 

 

 

일주일 안으로 방 빼줘요 ...! 

 

 

 

 

 

겨울이 다가오는데 표독스러운 쥔 아줌마 

 

 

 

 

 

보증금 올려주고 밀린 방세 안 낸다고 나가란다 

 

 

 

 

 

 

 

 

 

 

 

여자들 치마폭 붙잡으려 단이다가 쫄딱 망하고 난이 

 

 

 

 

 

줄서 있던 여자들 하나 둘 떠나가고 

 

 

 

 

 

잘 나갈때는 흘린 여자라도 하나줄까 하고 형님 아우님하며 졸졸따라 단이든 

 

 

 

 

 

놈팽이들도 데이트자금 부담 주니 눈치보며 피해 단이는데 

 

 

 

 

 

산다 못산다 하는 마눌까지 병원에 입원해 있으니... 

 

 

 

 

 

이불 뒤척이며 아무리 생각 해도 돈 꿔올곳 없고 

 

 

 

 

 

초등학교 단이는 아들놈과 길거리로 쫒겨날걸 생각하니 앞이 캄캄 하다 

 

 

 

 

 

 

 

 

 

 

 

그렇치..! 그 방법이 있었지.. 

 

 

 

 

 

내가 왜..? 이 방법을 미처 생각 하지 못하였나...! 

 

 

 

 

 

궁하면 통하고 하늘이 무너저도 솟아날 구멍 있다더니 

 

 

 

 

 

 

 

 

 

 

 

나이 많은 영감하고 사는 쥔 아줌마 

 

 

 

 

 

드럼통 같은 몸매 얼굴은 표독스러운 돼지 같아 신문지 덮기 전에는 

 

 

 

 

 

잡아먹기 힘든 여자지만 얼마전 추파 던지고 꼬리치든 생각이 떠올라 

 

 

 

 

 

눈 한번 질끈 감고 내일 몸으로 때워주고 

 

 

 

 

 

보증금 집세 연기해야지…..마음먹고 잠이 들었다 

 

 

 

 

 

 

 

 

 

 

 

다음날 영감님 나가는걸 확인 하고 ....작전개시 

 

 

 

 

 

현관문을 노크하자 손에든 사탕 봉지를 돈 봉투로 착각 하였는지 모르지만 

 

 

 

 

 

반갑게 맞이 하며 들어오란다...거실에 앉자 

 

 

 

 

 

차 준비하는 쥔 아줌마 바라보니 

 

 

 

 

 

열시가 넘었는데 추리닝 티샤스 차림….세수도 하지 않은 헐크같은 인상 

 

 

 

 

 

입가에 방금 먹은 밥풀이 붙어있고... 헝크러저 있는 머리... 축- 처진 젖가슴... 

 

 

 

 

 

어떡게 해봐야지 생각 하면... 

 

 

 

 

 

몸에 흥분이 일어나 물건에 힘이 들어가야 하는데 

 

 

 

 

 

축~처저 바지 틈 사이로 숨어 버리니 

 

 

 

 

 

돌아가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지만.. 

 

 

 

 

 

보증금 올려줄 돈은커녕 당장 집세 줄 돈도없으니…. 돈이 원수 

 

 

 

 

 

 

 

 

 

 

 

마주보며 차를 마시는데 

 

 

 

 

 

쥔 아줌마 내 의중을 아는지 야릇한 눈빛 보내며 

 

 

 

 

 

영감 밤 되면 주물러 터치려 하고....귀찬게만 한다고...신세 한탄을 

 

 

 

 

 

밤에 영감하고 한짓 까지 이야기 하며 접근 하는걸 보아 

 

 

 

 

 

밀어 눞혀 버리면 간단 하겟는데 

 

 

 

 

 

쥔 아줌마 얼굴 처다보면 보면 볼수록 

 

 

 

 

 

흥분은 커녕 먹은 아침 까지 넘어올 지경 

 

 

 

 

 

여기서 쫒겨 나면 초등학교 단이는 아들 대리고 길거리에 나 앉저야 하니 

 

 

 

 

 

일은 벌려야 하는데...자꾸 망설 여지고 마음이 내키지 않았다 

 

 

 

 

 

 

 

 

 

 

 

에라 모르겟다..눈 한번 딱 감자 

 

 

 

 

 

욕실에 들어가 거시기로 물건 무장시키고 

 

 

 

 

 

돼지 얼굴보고 잡아먹냐...눈 감고 해야지...마음 달래고..나와 

 

 

 

 

 

쥔 아줌마 껴안자...왜..이래...하면서 

 

 

 

 

 

끌어 당기지도 밀지도 않았는데 기다렸다는듯이 

 

 

 

 

 

천장보고 벌렁 누어 주면서..입으로는 왜,,이래 

 

 

 

 

 

추리닝 팬티 벗기기 좋게 발을 뻣어주고 

 

 

 

 

 

벗기는 손 붙잡지도 않고 히프 들썩여 도와 주면서도...왜...이래 

 

 

 

 

 

티사쓰 치켜올리니 날 껴안고 뒤척거려 도와 주면서...왜...이래 

 

 

 

 

 

 

 

 

 

 

 

추리닝 팬티 한쪽 발 빼내자 한쪽은 자기발로 스스로 벗어 버리면서 

 

 

 

 

 

집어 넣기 좋게 다리까지 벌려주며 

 

 

 

 

 

내 바지도 발로 밀어 한쪽 벗겨 주고 

 

 

 

 

 

껴안고 얼굴 끌어 당기며…왜..이래 

 

 

 

 

 

 

 

 

 

 

 

양치질도 안해 시궁창 냄세 나는 입으로 키스하면서..입는... 왜...이래... 

 

 

 

 

 

몸는 영감 들어 오기전에 빨리 하고 끝내자는식... 

 

 

 

 

 

이왕 하는거 보증금 집세 봄 까지 미루어야지... 생각으로 

 

 

 

 

 

축~처진 유방 입으로 애무해주며 손으로 클래스톨 애무하자 

 

 

 

 

 

아...왜...그래...아...미...치...겟어...아...아...왜...그래....아......아 

 

 

 

 

 

입이라도 다물고 신음소리 내면 악취라도 덜 날탠데 

 

 

 

 

 

헉~헉~ 거리며 내는 신음소리 따라 입안 악취 코끝을 괴롭혀 얼굴 피하며 

 

 

 

 

 

클래스톨 애무하는 손 쪽으로 얼굴 디미니 

 

 

 

 

 

삼년 묵은 새우젓이 썩어도 이런 악취는 풍기진 안을거야 

 

 

 

 

 

 

 

 

 

 

 

이왕 해주는거 재대로 해주고... 

 

 

 

 

 

또랑 치고 가재 잡으려 하였는데 

 

 

 

 

 

도저히 보지에 입을 댈수가 없고 ..얼굴이 내려 가니 입으로 애무 해줄지 알고 

 

 

 

 

 

허벅지지 까지 벌려주며 아...........아..........아......아... 

 

 

 

 

 

 

 

 

 

 

 

멈추고 싶은 마음 간절 하였지만 

 

 

 

 

 

쥔 아줌마 헐크 같은 얼굴 표정과 방빼! 하는 소리가 귓가에 들리는것 같아 

 

 

 

 

 

숨을 멈추며 악취 나는 보지 피해가며 허벅지만 애무하는데 

 

 

 

 

 

벌려준 허벅지사이로 들어간 머리 감싸 안고 눌러 버리니 

 

 

 

 

 

보지 주변에 흘러내린 음액이 코에 묻고 새우젓 썩는 냄세 나는 보지에 

 

 

 

 

 

얼굴을 쑤셔 박아 줄수밖에 

 

 

 

 

 

아침 먹은게 넘어 올려고 목구멍에 걸려 있는걸 꾹- 참으며 

 

 

 

 

 

보지주변을 수박겉 할틋 혀만 낼름 거리는대도…. 히프 들썩 거리며 

 

 

 

 

 

아......미치 겟어........아........아. 넣 어...줘..........아...넣어줘........아 

 

 

 

 

 

오줌 싸고 뒷처리도 안햇나 

 

 

 

 

 

새우젓 썩는 냄세에 혀끝에 찝질 하고 짠맛이 나니...미칠 지경 

 

 

 

 

 

빨리 집어 넣고 몆번 움직여 주고 

 

 

 

 

 

이 자리를 벗어 나고 싶은 생각 뿐인데 

 

 

 

 

 

넣어 달라는 소리가 구세주보다 더 반가웟다 

 

 

 

 

 

 

 

 

 

 

 

축~처진 유방 애무 해주며 

 

 

 

 

 

확_ 쑤셔 넣고 몆번 움직이고 일어나고 싶었지만 

 

 

 

 

 

거시기로 무장시켜 대물된 물건 그냥 쑤셔 박아 버리면 

 

 

 

 

 

아퍼 죽겟 다고 일어나…. 

 

 

 

 

 

집세줘! 보증금줘 ! 힐까 두려워 

 

 

 

 

 

다 된밥에 코 빠트리는격 이라 참고. 

 

 

 

 

 

새우젓 썩는 냄세 참아 가며 보지 입구 물건으로 문질러 주면서 음액 바르는데 

 

 

 

 

 

아....미치..겟어....아....빨리...넣어줘....아...미...치..겟...어...넣...줘...아..아... 

 

 

 

 

 

히프 들썩이며 독촉 하는게 

 

 

 

 

 

금방이라도 물건 붙잡아 보지에 넣어 버릴 기세라 

 

 

 

 

 

조심스럽게 물건을 보지속으로 전진 시키는데 

 

 

 

 

 

 

 

 

 

 

 

이럴수가... 

 

 

 

 

 

뭔가 저항이 있을거라 생각 하였는데.. 

 

 

 

 

 

물건에 아무런 감촉도 없이...쑥~ 들어가 버리는게 안인가... 

 

 

 

 

 

물건에 뭐가 닿는 기분이 있어야지…. 손으로 허공을 휘젓는 기분… 

 

 

 

 

 

 

 

 

 

 

 

이런... 

 

 

 

 

 

설상가상으로 이렇게 자궁이 얕은 여자도 있나...? 

 

 

 

 

 

넓이는 태평양 인데 깊이는 물건이 반쯤 들어가자 

 

 

 

 

 

질 안쪽 벽이 콩크리트 옹벽에 용수철을 붙여 놓은것 처럼 

 

 

 

 

 

상하운동 하면 물건이 부디처 물건이 튕겨 나와 버리는게 안인가 

 

 

 

 

 

아...미치....겟어...아...너....무...좋....아...아....아... 

 

 

 

 

 

 

 

 

 

 

 

들어가면 치골이라도 문지르며 어떡게 해보지 

 

 

 

 

 

물건 끝만 집어 넣고 꺼떡 거리는데 

 

 

 

 

 

옹벽에 부디칠 때마다 히프 들썩 거리며 신음소리 내는데 

 

 

 

 

 

아……나…너무…좋아….이래서 …젊 어…야 해….아… 

 

 

 

 

 

 

 

 

 

 

 

물건 드나들 때 마다 3년 이상 썩은 새우젓 냄세 

 

 

 

 

 

코를 진동 시켜 마취 상태 만들어 버리고 

 

 

 

 

 

보지 드나드는 물건에 뭔가 걸리는게 있어야 ..재미가 나지.. 

 

 

 

 

 

쥔 아줌마 올가즘 느끼는지 음액 까지 철철 흘러 내보내니..악취는 더 풍겨 나오고 

 

 

 

 

 

물건은 허공만 휘젓고 있는데 

 

 

 

 

 

아................아.........너무.....좋아.........아...미치...겟어....아 

 

 

 

 

 

저만 좋으면 뭘해... 나는 하나도 안 좋고 

 

 

 

 

 

보지는 새우젓 썩는 냄세 풍기고 

 

 

 

 

 

입에서 시궁창 썩는 냄세 때문에 비위 상해 죽겟은걸.... 

 

 

 

 

 

 

 

 

 

 

 

집세만 안이면 

 

 

 

 

 

쑥~ 빼면서 씨팔년아..! 보지좀 딱고 단여… 하고 싶었지만..돈 없는게 죄.. 

 

 

 

 

 

울겨 겨자 먹기로 아줌마표정 살피며 쑤셔 주고 있는데 

 

 

 

 

 

아...너무...좋아...아...싸...줘...아....아...싸...줘...아....아 

 

 

 

 

 

 

 

 

 

 

 

어떡게 해서든 빨리 끝내고 싶은데.. 

 

 

 

 

 

사정맛을 아는 여자라 싸달라 하니 듣든중 반가운 소리 

 

 

 

 

 

빠르게 몆번 움직이다 찍~ 싸주자 

 

 

 

 

 

아...아...너무...좋...아....아....아.... 

 

 

 

 

 

허리를 껴안고 히프 들썩 거리며 머리를 끌어당겨 시궁창 냄세 나는 

 

 

 

 

 

입으로 키스를 해다는데 허구역질 까지 나오는걸 꾹~ 참고 

 

 

 

 

 

여운을 즐기게 해주고 내려오자 

 

 

 

 

 

 

 

 

 

 

 

음액과 정액이 뒤범벅된 햐얀 물이 보지에서 흘러내리고 

 

 

 

 

 

3년묵은 새우젓 썩는 악취 거실에 진동 하고 

 

 

 

 

 

음액과 정액이 뒤범벅된 물건을 

 

 

 

 

 

빨지안고 몆달이나 입엇는지 새까만 팬티로 쓱쓱 문질러 닥고 

 

 

 

 

 

시궁창 냄세 나는 입으로 할고 빨으며 애무 하는데 온몽에 소름이.... 

 

 

 

 

 

더 있다 나가도 된다고 붙잡는 쥔 아줌마에게 

 

 

 

 

 

영감님 들어올가 두렵다고 주섬 주섬 옷을 입고 나왔다 

 

 

 

 

 

 

 

 

 

 

 

몆칠후 

 

 

 

 

 

한번 맞본 쥔 아줌마 집에만 들어가면 주변 살피며 

 

 

 

 

 

이눈치 저눈치 살피며 기회를 노리다가 이핑계 저핑계 대고 

 

 

 

 

 

자리 피해 나가면 뒤에다 ... 

 

 

 

 

 

집세 언제 줄거야..?하는 소리 들의면서도 참고 잘피해 왔는데 

 

 

 

 

 

 

 

 

 

 

 

애는 학교 가고 영감님도 없는 낮에 

 

 

 

 

 

빨래 하는 쥔 아줌마 한태 제대로 걸려 버렸다 

 

 

 

 

 

바쁘다 핑계대니 창고를 가르키며 팔 붙잡고 끌고 들어가니 피할 재주가 있나...! 

 

 

 

 

 

창고 들어가 쌓아놓은 박스 더미 붙잡게 하고 

 

 

 

 

 

자크 내리고 치마 올리고 후배위로 쑤셔 대자 

 

 

 

 

 

아...아...아...너무...좋아...자주...좀 해..줘...아...아...아 

 

 

 

 

 

쥔 아줌마 좋아서 박스 더미 붙들고 

 

 

 

 

 

신음소리 내며 희프 들썩 거리지만 

 

 

 

 

 

3년묵은 새우젓 썩는 악취 풍기는 음액 작크 주변 바지에 묻을까 두려웁고 

 

 

 

 

 

물건을 감싸 주는 맛이 있어야 흥이 나지… 

 

 

 

 

 

찍~ 싸고 ...쑥~ 빼내고… 바지 추켜 입자 

 

 

 

 

 

 

 

 

 

 

 

코 맹맹이 소리 내면서 자크내려 물건 붙잡고 한번 더 하자고 매달린다 

 

 

 

 

 

물건이야 쌋지만 거시기로 무장되어 있어 빳빳 서 있어 얼마든지 할수 있지만 

 

 

 

 

 

헐크같은 얼굴 마주보기 싫고 

 

 

 

 

 

3년 썩은 새우젓 악취 때문에 얼른 싸버렸는데 

 

 

 

 

 

어떤놈이 다시 하고 싶겟는가.. 

 

 

 

 

 

물건이 서있어도 마음이 내키지 않으니 무용지물 

 

 

0 Comments
제목

[ 필 독 ] 현주소안내 https://yamin4.club          다음주소 https://yamin5.club           ※ 배너문의,삭제문의 텔레그램 @yamincs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